[소년조선]황국의 흥폐는 이 쌈에 달렸다(1939.5.28.) 등

2월 18일 업데이트됨

일제의 침략 전쟁이 극에 달할수록 조선일보의 친일 행보도 기세를 더했다. 소년조선일보를 통해 조선 어린이들의 침략 전쟁 찬양과 충성을 독려하는 보도도 계속됐다.



조선일보는 1939년 5월 28일 소년조선일보 2면에 게재된 기사 <황국의 흥페는 이쌈에 달렸다... 설흔 네돌째 마지하는 해군기념일>에서 일본의 군국주의를 찬양․미화하는 보도를 했다.



같은 해 7월 23일, 소년조선일보 <성전에 참가하여 용감히 싸우는 지원병>은 침략 전쟁에 조선인을 병사로 동원한 일제를 찬양했으며, 조선인의 희생을 '성전'으로 미화했다.



조선일보는 1940년 1월 7일 소년조선일보 2면 기사 <황기 이천육백년에 전국적으로 기념행사>에서 “여러분도 학교에서나 혹은 책에서 배워 잘 알지마는 신무천황은 천조대신의 어손자되시는 경정지존의 증손되시는 어룬이옵니다... 그런데 금년은 특히 황기 이천육백년을 위하야 전국민적으로 굉장한 행사가 잇기로 되엇습니다. 지나사변 제 사년을 마지하여 동아의 신질서를 건설하랴는 이때, 금년이야말로 가장 의미기픈 새해라고 하겟습니다”라며 일본 왕실을 찬양하고 일제의 침략전쟁을 미화했다.



1940년 2월 11일 소년조선일보 2면 기사 <오늘은 기원절 정성으로 봉축하자>는 “금년은 더욱 황기 이천육백년으로 지나 사변이 일어난 제 사년을 마지하여 동아의 신질서를 건설하는 한편 우리 국민의 일층 더 큰 각오와 가르킴을 바다야 할 해입니다. 전국적으로 이해를 기념하는 각 가지 행사가 잇거니와 더욱 오늘은 우리가 다가치 인황 제일대이신 신무천황의 성덕을 노피 우러러 밧들날입니다”라면서 조선의 어린이들에게 일본 왕실과 일제의 침략전쟁을 적극적으로 찬양해야 한다고 종용했다.



조선일보는 1940년 4월 28일 소년조선일보 기사 <황후 폐하께옵서 상병에게 화초를 어하사>에서 “황후 폐하께옵서는 출전해서 다치고 온 부상병을 염려하옵시고 그들에게 황송하옵게도 신숙어원(新宿御苑)에서 기르옵신 화초씨를 내리셨습니다. 씨앗은 나팔꽃 공작꽃 같은 것 외에 마흔 몇 가지이고 또 ‘달리아’같은 구근(球根)도 십여종이라 합니다. 어(御)인자하심에 감격해서 삼도군사보호원 부총재는 지난 십구일에 참내 씨앗과 구근을 배수하고 각 요양소에 광영을 분배하였다 합니다"라고 보도하여 조선의 어린이들에게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 선전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