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총후의 임무-조선군사후원연맹이 목적(1937.8.2)

2020년 2월 18일 업데이트됨

조선일보는 일제가 1937년 7월 중일전쟁을 일으켜 중국 대륙을 침략하자 일본군을 '아군' 또는 '황군'으로 표현하고 침략 전쟁에 조선 민중이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1937년 8월 2일 사설, <총후의 임무-조선군사후원연맹이 목적>에서 “제국신민으로서 응분의 의무와 성의를 다하고자 시국대책을 강구 실시하고 있는 중 조선군사후원연맹은 그 가장 중요한 것의 하나……황군의 사기를 고무 격려하는 것이 이 후원연맹의 중요 임무……요는 국민 각 개인은 각자 힘자라는 데까지를 목표로 하고 응분의 성의를 다하는데 있을 것이다. 있는 이는 있는 이대로 기만원을 내는 것도 총후의 임무요, 출정 장병을 향하여 위로 고무 격려의 편지 한 장 보내는 것도 총후의 임무일 것이다”라고 보도하여 조선 민중들로 하여금 일제의 침략 전쟁을 후원토록 보도하였다.

“(일제의 중일전쟁에)국민 각 개인은 각자 힘자라는 데까지를 목표로 하고 응분의 성의를 다하는데 있을 것”
조회 8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