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4·3항쟁’을 극우와 반공의 편협한 시각으로 작성

남한 단독총선거를 사흘 앞둔 5월 7일자 동아일보 2면에 <제주도 촉동현지 답사>라는 장문의기사기 실렸다. ‘본사 정준수 특파원 발’ 된 기사 제목은 <피의 제장으로 변모한 / 남해의 고도 제주 / 평화스런 낙토에 / 파괴책동의 선풍>이다.

동아일보<피의 제장으로 변모한 남해의 고도 제주>(1948.5.7)
공산주의의 궁극적 목적이 재산 균등을 말할진대 이 섬에서는 이제 비로소 공산주의화라려는 사회적 개혁 내지 경제적 개혁은 필요치 않은 것이다. 그러면 어찌 하여 사상 미증유의 피비린내 나는 무자비한 폭동이 이 섬에서 폭발하였는가? 커다란 의문이 아닐 수 없다. 물론 그 원인의 하나로서 남조선 각지에서 볼 수 있는 것과 같이 조국을 적화하여 소련의 위성국화하려는 극좌분자의 책동과 좌파도 아니요 우도 아니며 요행히 정권을 탐내는 소위 중간파의 홍을 인정할 수 있는 것이다.

5월 8일자 2면에 실린<제주 폭동 현지 답사> 제2회에는 ‘폭동이 일어날 수 있는 환경조건’의 세 번째는 “도민 출신의 경찰관과 같이 법을 집행하는 검찰관과 심판관이 대부분 도민 출신이기 때문에 적극적 처단이 곤란하다”는 것이라고 쓰여 있다. 네 번째는 “해방 전 일본의 오사카나 고베 등지의 공장에서 적색지하운동을 해온 자들이 제주도에 돌아와서 순박한 도민들을 선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동아일보<중죄범관대처분>(19448.4.7)

동아일보 기자가 쓴 ‘현지 답사’기사는 ‘4·3항쟁’을 극우와 반공의 편협한 시각으로 작성한 것이 분명하다. 제주도 주민들의 재산 정도가 균등 상태를 이루고 있어서 “공산주의화하려는 사회적 개혁 내지 경제적 개혁은 필요치 않은 것”이라는 주장이 바로 그렇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