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4·3항쟁’을 극우와 반공의 편협한 시각으로 작성

남한 단독총선거를 사흘 앞둔 5월 7일자 동아일보 2면에 <제주도 촉동현지 답사>라는 장문의기사기 실렸다. ‘본사 정준수 특파원 발’ 된 기사 제목은 <피의 제장으로 변모한 / 남해의 고도 제주 / 평화스런 낙토에 / 파괴책동의 선풍>이다.

동아일보<피의 제장으로 변모한 남해의 고도 제주>(1948.5.7)
공산주의의 궁극적 목적이 재산 균등을 말할진대 이 섬에서는 이제 비로소 공산주의화라려는 사회적 개혁 내지 경제적 개혁은 필요치 않은 것이다. 그러면 어찌 하여 사상 미증유의 피비린내 나는 무자비한 폭동이 이 섬에서 폭발하였는가? 커다란 의문이 아닐 수 없다. 물론 그 원인의 하나로서 남조선 각지에서 볼 수 있는 것과 같이 조국을 적화하여 소련의 위성국화하려는 극좌분자의 책동과 좌파도 아니요 우도 아니며 요행히 정권을 탐내는 소위 중간파의 홍을 인정할 수 있는 것이다.

5월 8일자 2면에 실린<제주 폭동 현지 답사> 제2회에는 ‘폭동이 일어날 수 있는 환경조건’의 세 번째는 “도민 출신의 경찰관과 같이 법을 집행하는 검찰관과 심판관이 대부분 도민 출신이기 때문에 적극적 처단이 곤란하다”는 것이라고 쓰여 있다. 네 번째는 “해방 전 일본의 오사카나 고베 등지의 공장에서 적색지하운동을 해온 자들이 제주도에 돌아와서 순박한 도민들을 선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동아일보<중죄범관대처분>(19448.4.7)

동아일보 기자가 쓴 ‘현지 답사’기사는 ‘4·3항쟁’을 극우와 반공의 편협한 시각으로 작성한 것이 분명하다. 제주도 주민들의 재산 정도가 균등 상태를 이루고 있어서 “공산주의화하려는 사회적 개혁 내지 경제적 개혁은 필요치 않은 것”이라는 주장이 바로 그렇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