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업 자제를 요구하는 조선일보

조선일보의 위선이 드러났다. 노동계의 총파업이 예상 외로 강경한 양상으로 진행되자 12월 28일자 사설<위기의 현실을 직시하자>은 파업 자제를 당부했다. 날치기 통과된 노동법이 노동계의 불만을 사서 총파업에 이르게 되고 노사와 공익적 기구들이 성숙한 대타협의 그림을 원만히 그려내지 못한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우리의 현재 처지가 이미 누구도 외면할 수 없는 절대적 위기 상황에 돌입해 있음을 잠시라도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

조선일보<위기의 현실을 직시하자>(1996.12.28)
따라서 작금의 노동법 파란과 총파업 투쟁은 우리 경제의 기반을 더 이상 허물지 않는 선에서 조속히 수습되어야 하며 다수 국민의 건강이나 불편을 담보로 하는 양상으로 전개되는 것은 노동계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