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용공·간첩 조작사건'을 받아쓰기하는 동아일보

전두환 정권은 박정희 정권과 마찬가지로 무고한 사람들을 고문해 받아낸 자백으로 용공·간첩 사건을 조작해 위기정국 전환용으로 활용하는 짓을 밥 먹듯 했다. 1980년 6월 아람회 사건과 이른바 무림·학림·부림 사건 등이 그렇다. 1982년 11월의 오송회 사건도 마찬가지였다. 그중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대표적 용공·간첩 조작 사건으로 떠올랐던 사례 중 하나가 구미 유학생 간첩단 사건이었다.


동아일보는 그 날자 1면에 <학원 침투 유학생 간첩단 22명 검거>라는 기사를 대서특필하고 2, 3, 10면 등에 관련 기사를 실었다. 그것은 학원데모에 간첩이 개입했다는 5공의 논리를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받아쓰기’의 전형이었다. 동아일보는 이어 2면에 <‘유학생 간첩’사건 발표>라는 제목의 사설, 3면에 <민주화 위장 좌경의식 기도>라는 해설기사를 싣고, 10면에는 <미·서독 유학생 간첩단 사건 개인별 범죄 사실>이라는 제목아래, 발표된 개인별 범죄 혐의 내용과 얼굴 사진까지 보도했다.

동아일보<유학생 간첩사건 발표>(1985.9.9)
또 하나의 간첩 사건이 발표되었다. 발표에 따르면 이들은 북괴 공무여권을 가명으로 교부받아 평양에 가거나 헝가리·동독 등지에서 교육을 받고 입구, 서울·대구·광주를 거점으로 학원과 지식인을 상대로 한 침투공작을 벌여왔다는 것이다. 특히 이들은 반미 선동과 체제 전복을 주장하는 책자와 유인물을 제작, 학원가에 배포했는가 하면 광주에서는 이른바 운동권 학생들에게 접근(생략)

구미 유학생 간첩단 사건과 함께 국내의 용공단체로 조작된 것이 서울대 ‘민주화추진위원회(민추위)’였다. 1985년 10월 29일 서울지검 공안부는 민추위 위원장 문용식과 그의 ‘배후 쫑자’ 김근태 등 관련자 26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17명을 수배했다고 발표했다. 동아일보는 검찰의 발표를 1면 주요 기사로 보도하고 사회2면 전체를 털어 <민추위 사건 검찰 수사 발표문>과 <민추위 사건 공안검사 일문일답>을 실었다. 그러나 그것은 기사를 쓴 기자의 이름이 빠진 ‘유령 기사’였다.

동아일보<자생적 사회주의자들 북괴직접접촉은 안해>(1985.10.29 )
- 민추위가 이적단체라는 물적 증거는 확보했는가. “북괴의 주장에 동조하는 의사를 가진 사람끼리 모여 객관적인 조직의 형태를 이루었으므로 명백한 이적단체이다.”- 북괴와 직접적으로 연결돼 있나. “북괴집단이나 북괴집단에서 나온 유인물을 직접 접촉한 사실은 없다. 자생적 사회주의자들이라고 할 수 있다.”

‘구미 유학생 간첩단 사건’과 마찬가지로 ‘민추위 사건’도 고문에 의한 조작이었다. 전두환의 5공 정권 하에서 벌어진 대부분의 시국사건이 그렇든 사건 역시 5공 정권의 야만성을 여실히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