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청문회 '사주'들의 주장만 크게 부각

‘여소야대’ 국회의 위력은 대단했다. 청문회 등을 신설한 국회법개정안이 통과되었고, 국민적 요구에 따라 전두환 정권의 비리를 파헤치는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막다른 골목에 처한 전두환은 결국 청문회가 한참 열리고 있는 11월 23일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란 사과성명을 내고 백담사로 향했다. 전두환이 백담사행을 전후로 11월 21일, 22일,12월 12일, 13일, 31일 언론청문회가 열렸다. 언론청문회의 하이라이트는 12월 13일과 31일에 열린 4개 신문사 사주들을 상대로 한 청문회였다.


동아일보는 13일 밤에 열린 김상만(동아), 방우영(조선), 이종기(중앙(, 장강재(한국) 등 4개 신문사 사주들을 대상으로 한 청문회 소식을 14일자 1면 머리에 <“해직 줄이려 최선 다 했다” / 명단에 자체 추가 없었다>라는 기사를 올렸다. 4면 전체를 차지하다시피 한 기사<“강제 해직 지금도 가슴 아프게 생각” / 제작은 편집인에 맡겨 간섭 않는다; 김상만 씨 / 언론사 정비 촉구설 상상도 못할 일; 방우영 씨 / 해직 명단 2~3차례 걸쳐 통보받아;이종기 씨 / 문공장관이 부른 뒤 ‘지침 위반’경고;장강재 씨>에서는 온통 사주들의 주장만 크게 부각시켰다.

동아일보<해직 줄이려 최선다했다>(1988.12.14 )
동아일보<강제해직 지금도 가슴아프게 생각>(1988.12.14 )

청문회 진행 과정에서 의원 이철이 폭로했듯이 933명의 언론인 ‘정화 대상자’ 중 298명만이 보안사 자체 ‘정화조치자’이고 635명은 언론사 자체 인사 ‘정화자’, 즉 언론사에서 끼워 넣은 것이라는 것이 1980년 해직기자들의 주장이었기 때문에 그 문제가 언론청문회의 핵심 사항들 중 하나였는데, 동아일보는 거기 대한 질문은 소홀히 다루고 답변만 상세히 보도했던 것이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