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국신민화 정책에 앞장서는 동아일보

상해와 남경을 점령한 뒤 침략전쟁을 화북지방으로 확대하고 있던 일제는 조선인들에게 병역의 의무를 지우는 예비적 조치인 육군지원병 제도를 실시하는 한편 ‘국체명징’이라는 미명 아래 조선인들을 ‘황국신민화’하는 정책을 강행했다.


1938년 4월 3일자 동아일보는 <양 제도 실시 축하>라는 사설을 통해 육군 지원병 제도와 조선 교육령을 조선민주에게 내려진 ‘축복’이라고 미화했다.

동아일보<양 제도 실시 축하 성대>(1938.4.4.2)
4월 3일 신무천황제일을 복하여 조선 통치상 획시기적 제도인 육군특별지원병 제도와 조선교육령의 시행 축하가 행케 되었다. 이 의의 깊은 날을 당국은 거국일로 정하고 그에 적합한 모든 행사를 실행하게 되었다. 즉 이날이 신무 천황 제일임을 기하여 어성소에 의한 팔굉일우의 대정신의 해설 보급을 도모하기에 적당한 기념행사를 행하는 동시에 이날이 개정교육령 및 지원병제도 실시일임을 당하여 조선신궁에서 그 봉고제를 거행하기로 하고 전 조선적으로 기행력, 혹은 축연도 있어 이날 하루를 성대히 기념할 절차이다. 그럼으로써 민중으로 하여금 거국일치의 정신을 체득시키는 동시에 양 제도의 진수를 정해시키려는 것이다. (생략)

일제가 조선인들도 육군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실시한 목적은 일본인들만으로는 중국 침략전쟁에 전력을 공급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조선의 젊은이들을 그 전쟁의 ‘총알받이’로 내보내려고 만든 것이 바로 지원병제도였다. 그런데 동아일보의 사설은 “지나사변을 계기로 조선민중의 총후 활동은 열성을 다한 바 있어(중략)당국의 조선민중에 대한 이해를 새롭게”함으로써 육군에 지원할 수 있는 ‘특혜’를 받게 되었다고 허황한 논조를 펼치고 있다.


게다가 동아일보는 ‘교육개정령’이 강조하는 ‘국체명징’‘팔굉일우’‘내선일체’는 조선인들이 ‘대일본제국의 신민’임을 명확히 깨닫고 ‘온 천하가 한 집’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서 일제가 ‘대동아공영권’을 이루는 데 적극 참여하며, ‘내지인 일본과 조선이 하나’라는 인식을 분명히 가지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제의 침략전쟁 구호들을 ‘조선 교육사상 획시기적인 것’이라고 미화하고 있는 것이다.


동아일보는 사설뿐 아니라 4월 4일자 2면 머리기사<양 제도 실시 축하 성대>에 지원병 제도와 교육개정령 실시를 대서특필했다.

동아일보<사설 양 제도 실시 축하>(1938.4.3 )
전승의 영광에 빛나는 양춘, 찬연히 빛나는 반도통치사의 1 페이지, 제국의 숭고한 사명 수행에 바친 2천3백만 민중, 애국의 지성이 결실하여 이에 조선인 지원병제도와 신 조선교육령이 형영상반하여 실시되어 반도통치에 1 신기원을 획한 환희의 날이다. 남 총독의 참다운 황국신민으로서의 본질 철저를 통치 방침으로 하여 국체명징, 내선일체, 인고단련의 교육의 성과가 지금에야 내선인 한 가지로 동일 법규 밑에 교육을 받는식을 열고 반도인이 국방의 중임을 나누게 되는 날을 맞이하여 (중략) 역사적 이 대제도를 축복하는 이날 경성부에서는 특히 이날을 국민정신작흥이로 정하고 각종 행사와 같이 일반 시민, 회사, 은행, 상점도 일제히 국기를 게양하여 감격과 긴장으로서 의의 깊은 1일을 보냈다.(생략)
조회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