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조선 민중에게 전쟁 대비를 촉구하는 동아일보

일본군의 중국 침략이 한창이던 1937년 9월10일자 동아일보 1면에 오른 사설의 제목은 <생도 연합연습의 의의>였다.

동아일보<생도 여합연습의 의의>(1937.9.18)
때는 비상시국이라 전 국민이 전투력의 1단위로서 육심협력하여 시국 수습에 거국일치의 우리력을 발휘하지 않으면 아니 될 때이다(중략)이때에 있어서 생도들의 지기를 고무 작흥하는 기회로 삼기위하여 대규모적으로 연습을 실시한다는 것은 실로 의의 있는 일이라 하겠다.(중략)이 비상시국에 있어서 국민생활은 최후 수준까지 인내할 각오가 있지 않으면 아니 될 것이로되 정부는 어디까지 이 최후 수준에 대한 면밀한 주의를 가지고 대처하지 않으면 아니 될 것이다.

9월 23일자 1면 사설<농어산촌 보급일>에서 생존의 기로에서 헤매고 있는 농민과 어민들에게까지 “사변의 장기화에 대비하라”고 압박을 가했다.

동아일보<농어산촌 보국일>(1937.9.23)
(생략)식료 연료를 비롯하여 중요한 군수품과 생활필수품의 생산에 직접 종사하고 있는 농어산촌의 민중에게 지워져 있는 책무가 어찌 적다 하리요. ‘농어산촌 보국일’을 당하여 이 점을 다시금 인식하고 총후의 성의를 발로 하는 의미에서 각자 생업에 최선을 다할 것은 물론이려니와 소비용비의 절약에 유의함으로서 자기생활 진의 향상과 국가생산 진의 강화 확충에 도움이 되게 할 것이요. 아울러 인고의 시련을 쌓아 사변 장기화에 비하지 않으면 아니 될 것이다.

조선의 민중에 대해 전쟁을 위한 생산력 확대와 내핍을 강조하던 일제는 노무공출, 물자공출이라는 구체적 착취를 자행하게 된다. 총독부는 ‘농어산촌 보호일’이라는 것까지 정해서 조선 농어민의 고혈을 짜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