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치기 통과에는 관심 없는 동아일보

보수언론과 기득권 세력은 '미디어 악법'의 신속한 처리를 요구해 왔다. 2009년 7월 22일 '미디어 악법 날치기 통과' 과정의 결과는 한국 헌정 사상 길이 오점으로 남을 사건이었다. 의장석 점거는 물론, 여야는 상대 당 의원들이 자기 자리가 아닌 다른 의원들의 자리를 돌아다니며 전자투표기에서 찬성과 반대 버튼을 마구 눌렀다는 공방까지 벌였다.

최악의 법안 통과과정이었지만, 동아일보는 이를 상세히 보도하지 않았다.


동아일보 <미디어법 직권상정…격렬한 몸싸움 속 여 단독 통과 / 신문‧방송 칸막이 사라졌다>(2009.07.23.)

7월 23일자 동아일보 1면은 미디어 악법 날치기 통과 과정에 대한 비판보다는 '기대 어린 모습'으로 가득하다. 특히 1면 머릿기사와 함께 '종편-보도채널 사업자 선정'를 배치하며 '신문-방송 칸막이'가 사라진 것에 대한 기대를 직접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