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생활을 전시개편 참을 수 있는데까지는 참아가자(1939.1.5.)

최종 수정일: 2020년 2월 18일

조선일보는 일제의 침략 전쟁 수행을 뒷받침하기 위해 조선 민중의 허리띠도 졸라야 한다고 강변했다. 일제의 불법적 침략전쟁에 조선인들의 내핍을 요구한 것이다.



“때가 전시인지라 국민(조선인)은 얼마든지 참을 수 있는 데까지 참아가야 하겠고 부과하는 세금도 또박또박 물어야 할 일”

조선일보는 1939년 1월 5일 신년호 기십이(其十二) <대중생활을 전시개편... 참을수 잇는데까지는 참아가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에 다시 이번의 제국의회에 제출하려는 대장성의 증세안에는 법인이나 개인을 통하야 여태까지 시행하여오든 그 세액보다 이할 내지 삼할 정도의 증세를 하기로 꾸며잇다. 때가 전시인지라 국민은 얼마든지 참을 수 잇는 데까지 참아가야 하겟고 또한 부과하는 세금도 또박또박 무러야 할 일이나 각종 물건갑시 작구 비싸서 가는 관게로 개인이 부담하는 세액은 이중으로 무겁게 될 것을 잘 인식하야 생활 정도를 종래보다 훨씬 나추어야만 장기전에 견디여 갈 수 잇게 될 터이다”라며 조선민중의 내핍생활을 종용했다.

조회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