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혁명정부'로 칭송하는 동아일보

2월 18 업데이트됨

동아일보는 5월 23일자 석간 1면 사설<내핍·근로의 기풍을 활발히 전개하자>을 통해 ‘혁명정부’가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정책을 적극 지지했다.

동아일보<내핍근로의 기풍을 활발히 전개하자>(1961.5.23)
장도영 내각수반은 22일 5개 항목에 걸친 범국민운동 대강을 발표한 바 그중 제2 및 제3항에서 ‘내핍생활’과 ‘근로정신’을 강조하였다. 혁명정부는 이미 용공·중립주의분자들을 비롯하여 깡패·소매치기·댄스광·밀수배 등을 철저히 단속하고 무허가 건축물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는 등 일체의 사회악을 발본색원하는 데 과감히 나섰거니와, 여기서 본란이 특히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국민 일반의 내핍 및 근로생활이다(중략)독재·부패정권 하에서 사회의 기강은 문란할대로 문란하였고, 그로 말미암아 온갖 독소가 국민의 머릿속에 파고들었다는 것도 숨길 수 없는 사실이다. 우리는 이 머리의 혁명을 과감히 실천해야겠다.

박정희 일파는 쿠데타 직후부터 ‘전시적 효과’를 노리는 정책과 구호를 남발했는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국가 재건’을 위한 ‘범국민운동’이었다. 나중에 드러났듯이 그 운동은 군사정권의 어용조직을 만드는 데 ‘기여’했을 뿐 국민경제난 정신적 풍토를 개선하는 데는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했다. 그런데 동아일보는 그 과정을 지켜보지도 않고 처음부터 그 운동을 높이 평가하고 나선 것이었다.


동아일보는 5월 24일자 석간 1면 사설<국가계획위 발족에 기대함>에서도 쿠데타세력에 대한 ‘찬양’은 계속했다.

동아일보<내핍 근로의 기풍을 활발히 전개하자>(1961.5.23)
이번 5·16 혁명의 성과는 궁극적으로는 북괴경제를 압도할 수 있는 경제성장을 이룩한다는 것일 것이니 국가계획위원회가 발족한 데 대해서는 큰 기대를 아니 걸 수가 없을 것이다. 과거 이 정권하에서도 장 정권하에서도 적지 않은 경제계획들이 입안되었었지만 있으나 마나 한 휴지 노릇밖에 못하고 말았다는 것은 그 계획들이 애초부터 실천할 의욕에 불타 있는 자들에 의해서 입안된 것들이 아니라는 데(생략)

동아일보 5월 26일자 조간 1면 사설<혁명 완수를 위하여 총진군하자>은 쿠데타세력의 ‘대변지’같은 느낌을 준다.

동아일보<혁명 완수를 위하여 총진군 하자>(1961.5.26)
군사혁명위원회 의장 장도영 중장은 18일 상오 기자회견 석상에서 이번 혁명을 가리켜 “민주적인 절차를 밝은 것은 아니었지만 가능한 유일한 길”이었다고 그 만부득이한 조치였음을 해명하고, 혁명의 목적을 규정하여 방공태세를 강화하고 진정한 민주정치를 건설하는 데 있다고 말하였다. 우리는 장 총장의 견해에 전폭적인 동의를 보내면서 다음 몇 가지 상항에 유의하고자 한다.(생략)

이 사설은 헌정체제를 무력으로 뒤엎은 쿠데타를 합리화하는 면에서 단연 ‘발군’이라고 할 만하다. 4월 혁명 뒤 주권자들의 선택에 따라 수립된 장면 정부시기의 모든 것은 너절한 쓰레기라고 단정한 그러면서 “군사혁명은 구국을 위해서 ‘가능한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한다.

장면 정부 시기에는 바람직한 민주주의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민주화를 지향하는 절차와 노력은 있었다. 그것을 무참하게 짓밟은 쿠데타세력이 나라를 구했다는 말은 쿠데타세력을 향한 아부에 불과하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