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한총련을 비난하는 동아일보

1996년 8월 연세대가 있는 서울 신촌은 전쟁터였다. 8월6일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은 13~15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범청학련 통일대축전’초청장을 전달하기 위해 소속 대학생 2명을 북한에 파견했다고 발표했다.


사상 문제에서만은 ‘주사파 척결’에서 두 번째 가라면 서러워하던 동아일보는 8월 10일자 사설<한총련의 과대망상증>을 통해 즉각 한총련을 비난하고 나섰다. 한총련이 또다시 정부와 국민을 무시한 ‘통일 소동’을 벌이고 있으므로 그들의 과대망상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소영웅주의에 크게 실망했다는 것이다.

동아일보<한총련의 과대망상증>(1996.8.10 )

그들에게 북한과 마음대로 서신을 주고받고 멋대로 국경을 넘나들고 북한의 대남전략을 맹목적으로 추종하여 통일운동을 전개할 권리와 자격을 허용한 사람은 더욱이 없다(중략)관용과 설득에도 한계가 있다. 학생이라는 신분이 더 이상 범법자의 도피처가 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

8월12일 한총련 소속 학생들이 연세대 정문 앞에서 격렬한 시위를 벌여 전경 8명, 학생 30여명이 부상했다. 동아일보는 13일자 39면에 <한총련 500명 격렬 시위 신촌 교통마비 큰 불편 화염병…최루탄…시민 고통>등 시민의 불편을 강조하는 제목을 붙여 기사를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