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쿠데타를 지지한 동아일보

5월 16일 오전 동아일보는 ‘호외’를 통해 <오늘 미명 군부서 반공혁명>이라는 제목으로 쿠데타를 혁명으로 미화한 반면, 조선일보는 <오늘 새벽 군부 쿠데타>라고 표현했다.

동아일보<오늘 미영 군부서 반공혁명>(1961.5.16)
그날 오전 9시 ‘군사혁명위원회’는 전국에 비상계엄령을 선포한 뒤 ‘포고 제1호’를 통해 언론 활동을 규제했다. 계엄령 제3항은 ‘언론·출판·보도 등의 사전검열’을 강제했다.

동아일보는 5월 17일자 석간 1면에 5·16쿠데타를 지지하는 사설<당면 중대 국면을 수습하는 길>을 실었다.

동아일보<당면 중대 국면을 수습하는 길>(1961.5.17)
그런데 이번 쿠데타와 함께 느끼는 것은 무엇보다 ‘피를 보지 않은’ 그것이 불행 중 다행한 일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만약에 4월 혁명 그때처럼 인명의 희생자를 냈더라면 어찌 됐을까에 생각이 미칠 때, 우리는 지나간 날을 회상하면서 다시 한 번 율연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을 것이었지만, 그것이 천행으로 없었다는 것을 우선 국민과 함께 다행스럽게 여겨야 할 일이다.

5·16 쿠데타는 장면 정부를 무력으로 뒤엎었다. 국가의 근본을 뒤흔드는 ‘군사반란’이 일어났을 때 언론사가 선택한 길은 두 가지 뿐이다. 경영진부터 사원들까지 일치단결해서 쿠데타 자체를 부정하면서 ‘헌정 수호’를 위해 비상계엄에 따른 검열을 거부하면서 제작을 포기하거나, 쿠데타를 순순히 인정하고 군사정권에 굴복하는 길이 있었을 것이다. 앞의 방법은 여간한 용기로는 택할 수 없었을 터이므로 동아일보를 비롯한 모든 신문이 두 번째 길로 간 것은 이해는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그 이후에 입증되었듯이 박정희와 김종필이 주동한 쿠데타를 주요 언론매체들이 서둘러 합법화하고 지지함으로써 18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한국사회는 독재와 전체주의적 압제에 시달릴 수밖에 없었다.


쿠데타 직전에 쓴 것이 확실한 5월 16일자 동아일보 1면 무기명칼럼<횡설수설>은 4월 혁명 이후의 통일운동을 ‘용공 좌경’으로 몰아붙임으로써 쿠데타의 명분을 미리 ‘인정’한 느낌을 주었다.

동아일보<횡설수설>(1961.5.16)
무능부패한 정부, 정당 아닌 도당, 혁명을 팔고 다니는 학생 아닌 정상배, 심지어 김일성 앞잡이들까지 멋대로 놀아나서 바야흐로 세상은 난장판이 되었다. 이 틈에서 좌경기회주의 분자, 회색분자, 부역자들이 때를 만난 듯이 실없는 통일방안이라는 것을 쳐들고 돌아다니면서 사회는 더욱 어수선만 해갔다. [적기가]를 부르는 무리가 나와도 겨우 15일의 구류, 공산괴로들과 판문점에서 만나 같이 부둥켜안고 울겠다고 괴상한 연극을 꾸미는 분자들도 법이 없다는 핑계로 수수방관하는 세상이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