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5‧18관련 사설

조선일보는 10월 30일자 사설<기소유예의 의미>에서 검찰의 조치에 대해 아래와 같이 평가를 내렸다.

조선일보<기소유예의 의미>(1994.10.30)
(검찰의)이러한 치밀한 사실 규명의 결과로 이제 비로소 그 복잡하고 극적이었던 그날 밤의 사건은 권위 있는 당국자에 의해 일단 정리되었다. (중략)물론 검찰의 판단이 최종적일 수는 없고 어디까지나 위법행위에 대한 최종적인 심판은 법원에 의해 내려져야 한다.

검찰의 결정은 군인의 올바른 길을 가지 않을 때는 준엄한 역사의 심판이 있을 수밖에 없음을 모두가 겸허히 자각하도록 하는 계기가 되었으므로 이제 그만 덮고 가자는 투였다. 조선일보는 사설<사법부에 맡겨야>에서 주남마을 등의 양민 학살 사건에 대해 실었다.

비록 어렵고 고통스런 절차가 불가피하더라도 사법부의 판단을 구하는 것이 국민의 감정에 맞는 것이며 또 5‧18을 더 이상 국론분열의 쟁점이 되지 않도록 명실공히 역사 속에 잠재우는 길

사법부의 판단을 묻는 작업은 조선일보의 당부도, 검찰 등 정부의 의지도 아닌, 전직 대통령 비자금 문제가 터져 나오는 의외의 상황과 연결되면서 폭발적으로 시작된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