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조선일보 '시위문화를 바꾸자' 캠페인

‘시위문화를 바꾸자’는 조선일보의 캠페인은 계속되었다. 5월 2일자 사설<어느 경정의 좌절>은 전날 사표를 낸 마포서 경찰간부를 끌어 들였다. 그 간부가 “학생들과 경찰이 원수처럼 화염병·최루탄으로 맞서는 지금의 시위문화는 사라져야 한다”면서 “그런데도 불구하고 전경들에 대한 작금의 평가는 그러한 인과관계가 전혀 고려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만 내려지고 있는데 대해 더 이상 경찰관 노릇을 못할 지경이 되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동아일보<어느 경정의 좌절>(1991.5.2 )
전체적으로 볼 때 다수 국민과 시대의 대세는 화염병 그룹과 쇠파이프 그룹 등 양극의 소수파와는 달리 평화적 민주개혁의 길을 선호하고 있다는 것이 우리의 확신이다. 그런데 마치 이 대세를 깨뜨리기나 하려는 듯이 화염병은 쇠파이프를 부르고 쇠파이프는 화염병을 부르는 식으로 서로가 상대방의 입지를 강화시켜 주는 양상으로 오늘의 우리 상황은 또 다시 격화되고 있다.

강경대의 죽음과 관련해 공안통치 종식 등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한 대학교수들을 비판하는 <교수들만은 그래선 안 된다>라는 사설을 실었다.

조선일보<교수들만은 그래선 안 된다>(1991.5.3)
적어도 대학교수들이라면 학생운동의 소수파적 편향성과 격렬성을 따끔하게 나무라면서, 또 한편으로는 권력 측의 일련의 비리와 경직성도 권위 있게 힐책하면서 우리 사회의 합리적 민주개혁의 위상으로서의 지적 중심권 구실을 톡톡히 했어야 옳았을 것이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