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조선일보, <국민당 광고와 언론> 반박

언론의 불공정 보도에 시달리던 국민당은 9월 9일과 10일 거의 모든 일간지 1면에 ‘공무원과 언론은 공명서거를 가늠하는 두 잣대입니다’라는 광고를 게재했다. 며칠 전인 8월 31일 전 충남 연기군 군수 한준수가 14대 총선에서의 관권선거를 폭로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었다. 물론 대선 국면에서 점차 노골화하는 언론의 개입을 저지하기 위한 몸부림이기도 했다.


이 광고는 <언론은 더 이상 정권의 도구가 아닙니다>라는 아래 “언론계에는 ‘김영삼 장학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조직적으로 신문‧방송에 영향력을 심고 있는 것은 이제 비밀이 아닙니다”라고 폭로하면서 “공정보도는 국민의 힘으로 지켜야 한다고”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조선일보 9월 11일자 사설<국민당 광고와 언론>에서 반박했다.

조선일보<국민당 광고와 언론>(1992.9.11)
그런 말(언론계에는 ‘김영삼 장학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은 가십거리나 구전으로는 있을 수 있으되, 공당이 그것을 객관화시키고 사실인 것처럼 내외에 천명하고자 할 때는 명백한 근거가 있어야 한다. 이 광고는 그런 말이 있다고 자신의 거증 책임을 피해가면서 비밀이 아니다라고 덧붙임으로써 그것을 기정사실화 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논리적으로 아주 빈약한 것이며 보기에 따라서는 마타도어적 수법이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국민당이 현대를 전 사원의 당원화로 이용하려 해서는 안 될 것이며, 재벌이 언론매체를 소유해서는 안 된다고 한 정주영 씨의 발언도 실천적으로 입증돼야 할 것이다”라고 국민당과 현대, 문화일보를 싸잡아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