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박근혜 의혹으로 여권에 화살 돌린 동아일보


동아일보<'이-박 의혹' 키워 무능정권 연장하려는 여권>(2007.6.15)
한나라당 후보검증위원회가 검증 작업을 하고 있고, 상대방인 박근혜 전 대표 측도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으므로 한나라당에 맡기면 될 일이다. (중략) 청와대가 이 전 시장 측의 '청와대 음모론' 발언을 문제 삼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 것도 과하고 전례가 없는 일이다. 정치적으로 대응해도 충분한 일을 오히려 크게 키우고 있다.


이 사설은 이명박의 'BBK 의혹' 관련 검증은 전적으로 한나라당 후보검증위원회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 문제는 '국정'과는 관련이 없으므로 여당이 국회에 국정조사를 요구한 것은 이치에 안 맞는다는 뜻이다. 국회의원이라는 공직을 거친 바 있는 이명박이 김경준과 함께 투자회사를 차려 부당한 이득을 취했다는 '혐의'를 조사하는 것이 국정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으니, 공적 권위도 없는 한나라당 후보검증위원회에 판단을 맡기자는 주장에 누가 동의할 수 있을까?


더구나 이 사설은 이명박이 근거도 없이 제기한 '청와대 음모론'에 대해 청와대가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 데 관해서는 '과하고 전례없는 일'이라고 헐뜯고 있다. 동아일보가 '좌파 정권'의 움직임을 '꼼수' 또는 '네거티브 전략'으로 몰아붙이는 상투적 논조가 이 사설에도 여실히 드러나 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