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의 목을 조른 군사정권, 이에 동조한 조선일보

박정희 군사정권은 언론사를 강제로 폐간하고 사주를 '사법살인'하는 등 그야말로 언론의 목을 졸랐다. 1962년 6월 28일에는 '언론정책 25개항'을 발표했고 이는 조석간 복간제를 조간지, 석간지, 일요지 등 단간제로 개편, 통신사는 1~2개로 통폐합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언론 통제를 용이하게 하기 위한 조치들이다. 조선일보는 6월 29일, 이를 "실력 없는 업체는 정리" 단간제 증면 권장" 등 긍정적 논조로 전했다.


같은 날 석간 1면 사설 <언론에 대한 최고회의의 정책 발표를 보고>는 이 같은 정책에 대한 '용비어천가'나 다름 없을 정도로 박정희의 언론 통제 정책을 높이 평가했다.


조선일보 1962.6.29. 석간 1면 사설 <언론에 대한 최고회의의 정책 발표를 보고>
이번에 발표된 언론정책이 박 의장의 최종정책을 바탕으로 한 것이며 관찰에 따라서는 한국 언론사상의 획기적인 신기원을 이룩하려는 야심작...(중략)...혁명 당국이 이렇듯 언론 부문에 관해서는 신중에 신중을 거듭했다는 것은 그것이 곧 민주국가에 있어서의 언론의 기능을 중대시하고 언론인을 존중했다는 양식의 증좌인 것...(중략)...언론 정책에 표현된 혁명 당국의 의도를 정당하게 평가하는 좋은 계제...(중략)...'언론정책'은...결코 어떤 강제력을 띤 통제적 방식은 아닌 것

놀랍게도 조선일보는 이 사설 결론 부분에서 언론 정책에 순응해서 재출발 하려면 '방대한 자금'이 필요할테니 '정부 원조'에 의존해야 하고 "그만큼 언론계에 대한 정부 권력 작용의 비중이 높아질 것"이라 인정하고 있다. 또한 '원조'와 '물물교환'이라는 곡해를 받지 않으려면 '혁명당국의 양식을 신뢰'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사실상 언론에게 군사독재정권의 언론 통제를 받아들이고 그에 따른 원조 등 지원이나 받으며 생존하라는 종용이다. 민주주의와 언론, 국민 모두를 우롱하는 충격적인 사설이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