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오보 '김일성 사망보도'

조선일보가 1986년에 저지른 최대의 오보는 ‘김일성 사망’뉴스였다. 11월 16일자 조선일보 1면에 나온 <김일성 사망설>이 시발점이었다. 조선일보는 휴간일인 11월 17일자로 <김일성 총맞아 피살.이라는 호외를 발간했다. 조선일보는 그것을 <조선일보 세계적 특종-16일자에서 김일성의 피살설을 세계 최초로 특종 보도했다. 김의 피살설이 처음 들어온 것은 15일 오후 9시 30분께였다. 본사 김윤곤 특파원은 일본 정보소식통으로부터 김이 피살된 것 같다는 첩보를 입수,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여러 증상이 나타나 이를 긴급 본사에 송고, 세계적인 특종을 하게 된 것이다. 일본 신문들도 17일자 조간에서 본지를 인용, 김의 피살설을 보도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김일성 피살설 동경에 소문파다 사실여부 확인못해>(1986.11.16. )
[동경=김윤곤 특파원]북한 김일성이 암살되었다는 소문이 15일 나돌아 동경 외교가를 한동안 긴장시켰다. 일본 공안관계자들은 이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갖가지로 시도했으나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 소문의 내용은 중공 국가주석 이선념이 지난달 초 평양을 방문하기 전에
조선일보<호외 김일성 총맞아 피살>(1986.11.17. )
북괴 김일성이 총 맞아 피살됐거나 심각한 사고가 발생, 그의 사망이 확실시된다. 휴전선 이북의 선진마을에는 16일 오후부터 반기가 게양되었으며 휴전선 이북의 선전마을에는 16일 오후부터 반기가 게양되었으며 휴전선의 북괴국 관측소 2개소에선 이날“김일성이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했고
조회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