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사설/폐간사(1940.8.11.)

일제는 태평양 전쟁에 돌입하던 1938년, 조선에 대한 총체적인 탄압, 보도 통제, 자원 동원을 위해 신문 통폐합을 단행했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도 그 대상이 되었다. 조선일보는 일제 탄압에 강제 폐간된 것으로 주장하지만 당시 상황과 당시 조선일보 보도는 다른 사실을 말한다.



일제 조선총독부는 1940년 8월 11일부로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폐간했는데 조선총독부 기관지인 '매일신보'는 조선일보에 시설비 보상, 영업권 보상, 퇴직금 명목으로 상당한 금액을 제공했다. 그 금액은 100만 원 상당으로 추정되며 당시 전투기 1대 값이 대략 10만원이던 시절이니 엄청난 규모다. 또한 조선일보 간부 및 기자들 상당수가 '매일신보' 및 '경성일보'에 채용됐다. 이 때문에 일제의 강제 폐간이 아니라 일제 총독부와 조선일보 간 합의된 통폐합으로 평가된다.

"(일제의) 동아 신질서 건설의 위업을 성취하는데 만의 일이라도 협력하고자 숙야분려"

실제로 조선일보 역시 1940년 8월 11일자, <폐간사>에서 "조선일보는 신문 통제의 국책과 총독부 당국의 통제 방침에 순응하여 금일로써 폐간한다", "지나(支那)사변 발발 이래 본보는 보도보국(報道報國)의 사명과 임무에 충실하려고 노력하였고 더욱이 동아 신질서 건설의 위업을 성취하는 데 만일(萬一)이라도 협력하고자 숙야분려(夙夜奮勵) 한 것은 사회 일반이 주지하는 사실"이라며 일제에 협력하기 위해 폐간한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