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보도

김영삼이 의원직을 박탈당한 10월 4일 이후 신민당 의원들이 박정권을 상대로 강경한 투쟁을 벌였다. 이에 동아일보는 여러 날 동안 침묵하다가 10월 13일자 3면에 <정국의 추이를 주시한다>라는 사설을 내보냈다.

동아일보<정국의 추이를 주시한다>(1979.10.13)
신민당이 자기 당의 당수에 대한 의원직 박탈 사퇴에 대항하여 의원직 총 사퇴서를 제출한 데 대해 우리는 그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동시에 우리는 의원직 사퇴서 제출 자체가 하나의 투쟁방안일지언정 목표 그 자체는 아니라는 점을 감안하여 앞으로의 사후대책에 국가적 입장에서 또 정국의 정상화를 위해서 신축성 있는 자세로 임해주기를 바란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대여협상의 창구는 항상 열어놓고 있어야 할 줄 안다.

이 사설은 늦게나마 김영상의 의원직 박탈이라는 공화당의 폭거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러나 그 논조는 안일하기 짝이 없다. 그런 짓은 박정희의 지시나 묵인 없이는 공화당의 그 누구도 저지를 수 없는 것이었다. 파국을 향해 치닫고 있는 박정희의 ‘광란적 행태’를 거론하지 않은 채 “여야 대화로 국면 타개책을 강구하여 주기를 바란다”고 하는 것은 지나치게 한가한 주문이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