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미군정청 공보부의 발표문'을 받아쓰기한 동아일보

미국정 청은 초기에는 조선인들에게 언론자유를 보장하겠다고 속했지만 찬탁과 반탁의 소용돌이가 거세게 몰아치던 1946년 5월부터 좌파 언론에 탄압을 가하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탄압은 이른바 ‘정판사 위폐 사건’을 빌미로 한 공산당 기관지 해방일보에 대한 발행정지 처분이었다.


동아일보는 5월 16일자 2면 머리에 미군정청 공보부의 발표문을 그대로 실었다.

동아일보<위조지폐사건 진상 전모>(1946.5.16 )
시내 장곡천정 정판사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위조지페 사건은 그간 중앙경찰서와 제1관구경찰청(수도경찰청-인용자)에서 엄중 취조 중 그 관계자 전부가 조선공산당원들이라는 것을 15일 공보부에서 다음과 같이 정식으로 발표하였다. 공보부 특별발표 전문: 9백만 원 이상의 위조지폐로써 남조선 일대를 교란하던 지폐위조단 일단이 일망타진되었다고 조선경찰 제1관구 경찰청 장택상 씨가 발표하였다.

5월 18일 미군정은 수백 명의 미군 장병을 동원해서 조선공산당본부와 해방일보사를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한 뒤 해방일보를 정간시켰다. 그 신문은 얼마 지나지 않아 폐간당했다. 동아일보는 ‘정판사 위폐 사건’을 계기로 조선공산당을 맹렬히 공격하는 기사를 잇달아 실었다. 5월17일부터 31일까지 1면과 2면에 기사를 실었다.


5월 17일 2면은 <백일 하에 폭로된 공산당원 지폐 위조 사건의 죄상 / 경제 교란과 배후의 미수>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동아일보<백일 하에 폭로된 공산당원 지폐 위조 사건의 죄상>(1946.54.17 )
해방후 경제교란을 목적으로 한 위조지폐사건이 꼬리를 이어 발생하는 역현상을 초래하야 조국재건을 조해지연식히는 비국민의 수치를 여실히 폭로하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뒤를 이어 발견되는 위조지폐사건에 대하여 십육일 서울지방법원검사국에서는 다음과 가치 말한다.

‘정판사 위폐 사건’에 대한 동아일보의 보도는 참으로 집요했는데, 시종일관 초점은 공산당의 ‘조직적 범죄’라는 데 맞춰졌다. 물론 모든 기사의 내용은 미군정청이나 경찰의 발표를 전적으로 따르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