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미군정청의 '대구항쟁' 발표 그대로 받아쓰기

조선일보는 10월 4일자 2면에 ‘대구사건’에 관한 미군정청의 발표를 그대로 옮겼다.

공전의 불상사인 대구사건에 대하여 조병옥 경무부장은 그후 경과를 4일 다음과 같이 발표하였다. 현재가지 들어온 보고에 의하면 경찰 측 피해자는 사망자 53명이 판명되었고 행방불명된 자와 중경상을 당한 경관은 다수로 아직 통계를 알 수 없다.

민군정청 경무부장 조병옥의 이 발표 역시 경찰관의 피해를 강조하면서 노동자, 농민, 학생을 포함한 시민이 몇 명이나 죽음 당했는지는 밝히지 않고 검거된 사람의 수가 2백명이라고만 전하고 있다. 그리고 결론 부분에서는 ‘경관의 살해와 시설 파괴’를 막고 경관의 생활대책을 마련하는 일을 급선무로 보고 있다.


조선일보는 10월 8일자에 <대구사건의 중대성>이라는 제목으로 사설을 실으면서 ‘폭거’라는 표현을 처음으로 썼다.

대구사건은 그 전모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폭거의 대상이 인민의 보호지도를 목적으로 하는 경찰 또는 기타 행정청에 행하였었다는 점으로나 예상되는 전 동원 민중 수로나 또 그 범위가 대구를 중심으로 실로 8개군에 미쳤으며 행동이 또한 마소 과격하였던 점으로 보아 이것은 건국 도정에 있어서 실로 심상치 않은 일대 불상사요 역사상으로도 민족적인 관심을 갖게 하는 사건이라 할 것이다.

조선일보의 사설은 폭거 그 자체는 결코 찬양할 수 없지만 폭동에까지 이르게 한 사회적·정치적 사정을 신중하고도 엄격하게 생각하자고 주장한다. 조선일보사가 대구에 기자를 보내서 취재를 시켰다면 군중이 경찰에 폭력으로 맞서게 된 원인을 쉽사리 파악할 수 있었을 것이다. 10월 1일 저녁 대구시청 앞에서 “식량을 달라”“콜레라 대책을 세우라”고 당국에 요구하던 시민들에게 먼저 총을 쏜 쪽은 경찰이었다. 황말용, 김종태 두 노동자가 총탄에 맞아 숨지자 군중은 무력으로 대항하는 수단에 기대게 된 것이었다. 10월 2일 아침, 경찰의 발포로 민간인 2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노동자들이 시내로 모여들기 시작했고, 식량 부족 때문에 굶주리던 시민과 학생들도 시위에 합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