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동아일보, 전두환의 '호헌조치'를 두둔

분노한 민심은 대통령직선제를 요구하는 전국적 시위에서도 분출됐다. 그런 가운데 전두환은 1987년 4월 13일 “자기 임기 중 개헌은 불가능하다”는 ‘4·13 호헌 조치’를 특별담화 형식으로 발표했다. 직선제 개헌운동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던 시기였다. 내각제 개헌 논의를 제안한 ‘이민우 구상’이 물거품이 되고 김영삼의 신당 창당 선언 등이 이어져 가칭 통일 민주당이 창당발기인 대회를 갖던 날이었다. 사설의 제목이 <한국정치의 비극>으로 호헌 조치에 비판적인 반면 3면 해설기사 제목은 <개헌 논란 쐐기 박은 ‘결단 카드’>로 전두환을 두둔하는 흐름을 보였다.

동아일보<개헌 논란 쐐기 박은 '결단카드'>(1987.4.13)
이날 특별담화 형식으로 발표된 전두환 대통령의 중대 결단은 “암기 중 개헌이 불가능하다고 하나, 현행 헌법에 따라 내년 2월 25일 본인의 임기만료와 더불어 후임자에게 정부를 이양”하며 정부 이양과 서울올림픽을 치른 후에 충분한 시간을 두고 개헌문제를 다시 논의하자는 것이 주요 골자다.(중략)이 같은 보도를 접하는 국민들은 이럴 바에야 무엇 대문에 그 많은 시간과 정력을 개헌 논의에 부었는지 그저 어리둥절할 따름이다. 이 나라, 이판의 정치인 전체 대한 실망과 혐오마저 느낀다.
동아일보<한국정치의 비극>(1987.4.13)
‘중대한 결단’으로 표현된 전두환 대통령의 13일 특별담화의 기조는 파국을 막기 위한 마지막 선택이란 의미가 짙다. 실제로 이날 담화는 정치·경제·사회·안보적 측면에서 안정이 깨졌을 경우 파국의 위기 가능성을 구체적을 열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