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동아일보, 국방부의 허황한 발표를 보도함

동아일보 6월 27일자 1면에 실린 사설<괴뢰 침공에 총력적 방위> 역시 국방부의 허황한 발표를 바탕으로 독자들에게 근거 없는 ‘안도감’을 심어주려고 했다.

동아일보<괴뢰 침공에 총력적 방위>(1950.6.27 )
지난 25일 오전 5시를 기하여 이북 괴뢰군은 38선 전역을 침범했다. 물론 충용 무비한 우리 국군 정예의 반격에 의해서 괴뢰군의 침범은 격퇴 저지되었거니와 그러나 38선 전역의 비상사태는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추측된다. 괴뢰군의 이러한 침범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요 우리 정부 수립 이래 거의 매일처럼 거듭되어 온 것이므로 이제 새삼 놀라워 할 일은 아니려니와 그러나 그들의 침범 규모가 종래보다 크다는 사실과 그들의 주력이 개성 장단. 포천 등지를 향해서 집결되었다는 사실은 종래의 어느 침범에 대해서 보다도 우리의 더 큰 관심을 요청하고 있다.

이 사설은 “충용 무비한 우리 국군 정예의 반격에 의해서 괴뢰군의 침범은 저지되었다”면서 “군사적 대세는 이미 우리 편에 유리하게 전개되고 있으니 우리가 총후만을 좀 더 잘 지킨다고 하면 최종적 승리는 틀림없이 우리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동아일보사는 6월 26일에 이미 “국군은 후퇴를 거듭하고 적군은 전차를 선두로 물밀 듯 쳐내려 온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는 사실이 <동아일보사사 권2>에 여실히 드러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