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언론시민연합

동아일보의 '모스크바 3상회의 결정' 왜곡 보도

1945년 12월 28일 미국, 소련, 영국의 외상들이 소련 수도 모스크바에서 한국의 신탁통치에 관한 ‘결정’을 발표하기 직전인 12월 27일자 동아일보 1면 머리에는 모스크바 3상회의가 한국 신탁통치에 관해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결정’에 관한 기사가 보도되었다.

동아일보<소련은 신탁통치주장 소련의구실은 삼팔선분할점령 미국은 즉시독립주장>(1945.12.27 )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3국 외상회의를 계기로 조선 독립문제가 표면화하지 않는가 하는 관측이 농후하여 가고 있다. 즉 반즈 미국무장관은 출발 당시에 소련의 신탁통치안에 반대하여 즉시 독립을 주장하도록 훈련을 받았다고 하는데 3국간에 어떠한 협정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불명하나,

한국의 합동통신이 워싱턴에서 보낸 것으로 되어 있는 이 기사에는 그 뉴스를 제공한 외국 통신사의 이름이 나와 있지 않다. 동아일보의 기사 제목만 읽은 사람들은 “소련은 한반도의 신탁통치를 주장”하면서 38선 분할 점령을 했고, “미국은 한국의 독립을 주장”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동아일보 12월 28일자 1면 머리에는 <소련의 조선 신탁 주장과 각 방면의 반대 봉화>라는 기사가 올랐고, 그 왼쪽에는 <민족적 모독 / 신탁 운운에 대하여 소련에 경고>라는 사설이 자리 잡고 있었다.

동아일보<소련의 조선신탁주장과 각방면의 반대봉화>(1945.12.28 )
동아일보<민족적모독 신탁운에 대하야 소련에 경고>(1945.12.28 )
전문이 간단하여 그 주장의 근거에 대한 설명도 모호한 감이 없지 않으나 대체로 미국은 카이로선언을 준수하여 국민투표에 의한 즉시 독립을 승인하자는 것이며 소련은 38선의 존속으로 국민투표는 불가능하니 1국의 신탁관리로 하자는 것이라 한다. 미국의 주장과 논거는 명명백백한 지라 그 우호적 태도를 신로히나는 바이나 소련의 일기는 이 하등의 궤변이며 하등의 폭언인가?

이 사설은 “모스크바에서 개최 중인 미·소·영 3국의 의제와 결론에 대하여 아직 그 전부를 알 수 없다”고 전제해 놓고서도 “미국의 주장과 논거는 명명백백한 지라 그 우호적 태도를 신뢰하는 바이나 소련의 일기는 이 하등의 궤변이며 이 하등의 폭언인가?”라고 단언하는 모순을 저지르고 있다. 그리고 “아직 진상의 전모가 드러나지 않았으므로 우리는 이후의 진전을 주시하는 동시에 이 이상의 비판을 보류한다”면서 “불의와 부정에 대하여는 ‘피로써 항쟁한다’는 당연한 결의를 일언하여 우선 소련의 맹성을 경고하여 두려는 것”이라고 겁박하고 있다.

조회 76회

​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