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이청천 생사에 관한 널뛰기 보도

독립운동가 이청천 생사에 관한 널뛰기 보도를 했다. 1933년 2월 1일자 2면 머리에 <정의부, 국민부서 활약하던 이청천(본명 지대영) 피살 판명>제목으로 기사를 실었다.

동아일보<정의부, 국민부서 활약하던 이청천 피살 판명>(1933.2.1)
만주 사변 이전까지 북만에 있어서 정의부 신민부 국민부 등 00운동단체의 간부로 활동을 하다가 만주 사변 이후 00단체에 관계를 가지고 중동선 남부선 이동 목란에 근거를 두고 만주국 길림군에 대항하다가 다시 중림에 근거를 두고 쌍성을 습격하여 반만주국행동을 하던 이청천(본명 지대중)은 얼마 전 종자 두 명과 같이 중동선 동부선 고령자역 동방에서 소부대 마적에게 습격을 받아 당장에서 살해된 것이 판명되었다고 한다.

2월 10일자 석간 2면 머리에 3단 기사로 <사망설은 국민부 모책>이라고 실렸다.

동아일보<사망설은 국민부 모책>(1933.2.10)
현직 육군중위로 있다가 만주로 건너가 00운동의 수령이 된 이청천이 얼마 전 반만군 수령 왕덕림을 만나러 가다가 중동선 고령자역 부근에서 마적의 습격을 받아 사망하였다는 기사는 본보에 보도된 바이어니와 최근 경무국에 들어온 정보에 의하면 이청천의 사망설은 그의 행동을 캄프라치하기 위한 헛 선전이라고 한다.

동아일보는 이청천이 마적단에게 살해되었다고 보도했다가 열흘만에 다시 ‘사망설’은 국민부의 음모라는 투로 정정기사를 쓴 것이다. 그런데 이 기사는 출처가 불명이다. 송고 지역도 기자 이름도 없다. 일제 정보기관의 제보를 바탕으로 작성된 기사일 것이다. 그러다가 10일이 지나서는 이청천 생존 사실을 다루고 있다. 이 기사를 게재한 동아일보는 조선독립운동에 대한 이해나 애정이 손톱만큼도 보이지 않는다. 이청천의 생사 여보를 두고 그저 일제를 배신한 ‘일 육군 중위’의 죽음 정도로 당연시 했던 것이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