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하의 특별기고문<죽음의 굿판 당장 걷어치워라>

조선일보 5월 5일자 3면에 대문짝만하게 실린 시인 김지하의 <젊은 벗들! 역사에서 무엇을 배우는가 죽음의 굿판 당장 걷어치워라>라는 특별기고문이었다. <환상을 갖고 누굴 선동하려 하나 죽음을 제멋대로 이용할 수 있나 슬기롭고 창조적 저항 선택해야> 등의 부제를 단 이 칼럼부터 <분신 자살, 그릇된 선택>이란 사설, 정권퇴진운동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신민당을 칭찬하는 <신민당의 현명한 판단>이란 사설, <“분신은 침체 운동권위기의식 반영”: 극단 행위 분석>이란 기사까지, 조선은 총력전을 벌이는 듯 했다.

조선일보<시인 김지하 특별기고문, 젊은 벗들! 죽음의 굿판 당장 걷어치워라>(1991.5.5)
젋은 벗들! 나는 너스레를 좋아하지 않는다. 잘라 말하겠다. 지금 곧 죽음의 찬미를 중지하라. 그리고 그 굿판을 당장 걷어치워라. 당신들은 잘못 들어서고 있다. 그것도 크게! 이제나저제나 하고 기다렸다. 젊은 당신들의 슬기로운 결단이 있기를 학수고대하고 있었다 <젊은 벗들! 역사에서 무엇을 배우는가 죽음의 굿판 당장 걷어치워라>
전환기는 필연이 아니라 우연이 지배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수하기 안성맞춤이다. 조심하지 않으면 안 된다. 허나 지금 당신들은 조심성이 있고 없고 차원을 훨씬 넘어섰다. 당연한 얘기지만 고전적인 마르크스-레닌주의나 주사파의 스테레오타입마저 이미 이탈했다<자살 전념 부채질>
젋은 벗들! 지금 곧 죽음의 찬미를 중지하라. 그리고 그 소름끼치는 의사굿을 당장 걷어 치워라. 영육이 합일된 당신들 자신의 신명, 곧 생명을 공경하며 그 생명의 자연스러운 요구에 따라 끈질기고 슬기로운 창조적인 저항행동을 선택하라<운동은 이제 끝장>

이 칼럼은 재야에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 이 글은 생명에 대한 존중심에 나온 위대한 시인의 고언으로 읽히지 않았다. 어쩔 도리가 없는 절망의 벽 앞에서 제 몸이라도 던져서 항거하고자 했던 젊은이들의 숭고한 열정과, 젊은이들의 죽음 앞에서 통곡을 삼키며 불의에 맞서고 있는 모든 이들에 대한 매몰찬 모욕으로 받아들여졌다. 무엇보다 그런 글이 조선일보에 실렸다는 점에서 재야는 분노했다.

조회 2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