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실명제를 비난하는 동아일보

김영삼 정권이 금융실명제를 실행할 것이라는 루머는 취임 전부터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다. 동아일보는 취임 며칠 전 <경제가 뒷전으로 밀린다>라는 사설을 실었다.

조선일보<경제가 뒷전으로 밀린다>(1993.2.20 )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갖가지 대선 공약이 이행되기 직전이다. 희망적인 관측이라면 지금쯤 주식값이 올라가야 마땅하다. 금리가 내렸다. 주식시장에는 호재다. 선거의 어수선함, 정권 말기의 어정쩡함이 가시고 앞으로 5년의 이 나라 국정을 이끌어갈 주역들이 확실해진 마당에 왜 주가는 이처럼 바닥을 기어야 하는가

“경기회복을 저해하는 정치적 언동은 억제하고 새 정부 차원에서 경기 진작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경기 회복의 당위성과 금융실명제에 대한 반발로 인한 경기 침체의 우려라는 이율배반에 대한 해결책은 딱히 제시하지 않았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