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언론시민연합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 · 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미디어 감시, 미디어 정책 제안, 미디어 대중 강좌 등 언론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6천 민언련 회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White Facebook Icon

Copyright © 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 민주언론시민연합

검찰의 발표문을 그대로 보도한 동아일보

동아일보는 ‘10월 유신’이후 최초의 ‘유신체제 반대’ 운동인 남산 부활절연합예배 사건에 관해 독자적인 취재를 하지 않고 검찰의 발표문을 그대로 보도했다. 1973년 7월 6일자 7면에 3단으로 실린 기사<내란음모 기도 15명 검거 / 지검 발표 / 목사 등 넷 구속 11명 즉심>는 다음과 같다.

동아일보<내란음모 기도 15명 검거 지검 발표 목사 등 넷 구속 11명 즉심>(1973.7.6)
서울지검 공안부(정명래 부장검사)는 6일 현 정부 전복을 기도한 서울 제일교회 목사 박형규(50) 씨와 전 신민당 조직국 제2부 차장 남삼우(35)씨 등 15명을 지난 3일부터 5일 사이에 검거했다고 발표했다(중략)검찰은 이 음모에 가담한 15명 가운데 전 신민당 K 모 국회의원 비서 진산전 씨 등 11명은 검거 후 즉심에 돌렸으며 음모책임자 박형규 씨 등 4명은 내란예비음보죄를 적용,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나오는 ‘내란예비음모’는 나중에 재판에서 밝혀졌듯이 수사기관이 조작한 것이었다. 겨우 전단 4백여 장을 군중에게 뿌린 사람들과 제작자들에게 그렇게 엄청난 혐의를 씌운 것이었다.